이아롬

마당이 있는 시골집에서 미니피그를 키우며 살기 위해 헬로파머에서 일하고 있는 매니징에디터. 도시청년 농사 자립 프로젝트 '유기농펑크'로 활동하며 농사와 생태적인 삶에 관심이 많습니다.

Visit My Website
모든 작성글 보기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에서 재미있는 이벤트를 열었다.

바로 건강한 청년농업인을 나타낸 이미지를 뽑는 것.

이번 이벤트를 기획한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오창언 기획부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새롭고 신선한 청년농업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4-H가 역사가 오래된 조직이라 어르신들 느낌도 나고 딱딱한 이미지가 많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 처음 기획해봤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강원도 시군에서 총 11팀의 청년농부가 지원했으며, 3팀을 선정해 도지사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각자의 건강함을 뽐낸 11장의 화보로 강원도의 청년농업인을 만나보자.

 

강원도 인제군에서 한우를 기르는 박병선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춘천시에서 양계와 양봉을 하는 이범준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정선군 청년농부들. 왼쪽부터 여정구(아스파라거스, 눈개승마 재배), 윤정민(사과, 아스파라거스 재배), 윤중근(유기농 토마토, 친환경양배추 재배), 박상봉(곤드레 재배), 하병욱(곤드레 재배) 씨.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평창군에서 옥수수를 재배하는 박기홍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양양군에서 한우를 기르는 이태영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철원군에서 블루베리를 재배하는 김원경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원주시에서 과수농사를 짓는 원찬호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화천군에서 쌀 농사를 짓는 김화목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횡성군에서 한우를 기르는 조태동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양구군에서 사과를 재배하는 최동녘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강원도 홍천군에서 인삼을 재배하는 김병근 청년농부 ©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회

 

해당 투표는 7월 28일부터 8월 2일까지 진행되며 강원도 청년농업인 4-H연합 페이스북페이지에 댓글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4-H연합은 국가의 장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을 ‘4-H회’를 통한 단체활동으로 지(Head), 덕(Heart), 노(Hands), 체(Health)의 이념으로 창조적 미래세대로 성장토록 하는 지역사회 청소년 교육 운동이다.

미국, 일본, 호주를 비롯한 세계 70여국에도 4-H 운동이 이뤄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1945년 경기도에서 시작됐다. 1962년 농촌진흥청의 지원으로 활성화 되었다.

 

이아롬

마당이 있는 시골집에서 미니피그를 키우며 살기 위해 헬로파머에서 일하고 있는 매니징에디터. 도시청년 농사 자립 프로젝트 '유기농펑크'로 활동하며 농사와 생태적인 삶에 관심이 많습니다.

Visit My Website
모든 작성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