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롬

마당이 있는 시골집에서 미니피그를 키우며 살기 위해 헬로파머에서 일하고 있는 매니징에디터. 도시청년 농사 자립 프로젝트 '유기농펑크'로 활동하며 농사와 생태적인 삶에 관심이 많습니다.

Visit My Website
모든 작성글 보기

“이시돌목장의 초지를 유지하는게 저희에겐 굉장히 중요한 목적 중의 하나였어요. 그러니까 목장이 유지되지 않으면 그 목장의 초지들이 아마 관광개발산업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죠.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목장을 유지시켜줘야 200만평이 넘는 유기농 초지가 유지될 수 있다는 생각이 하나 있었거든요. 그래서 가장 작은 공간을 사용하지만 200만평의 경제적 규모를 유지할 수 있는 유의미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런식으로 최소의 자연환경을 침해하면서도 부가가치를 만들 수 있는 일들을 더 많이 할 때 오히려 대규모 개발을 방지할 수 있고 지켜낼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우리나라는 재생을 한다고 하면 소비자들을 많이 끌어들여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요. 그러니까 상업적으로 흘러갈 수 밖에 없고 다른 데에 있던 것들을 많이 카피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가는데요. 특히 제주도도 보면 관광지다보니까 관광객들을 통해서 무언가를 해보겠다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많아요. 이런 것들이 과연 그 동네와 도심을 계속 지속가능하게 할 것인가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고민이 좀 있죠. 그런 측면에서 어렵더라도 지역주민들이 함께 할 수 있는, 그리고 일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모델로 가야겠다 이런 고민들을 하게 됐죠.”

 

제주에서 로컬 레스토랑 닐모리동동과 성이시돌목장 안 로컬 우유 카페 우유부단을 운영하는 사회적기업 ‘섬이다’.

오픈시점부터 몇 년이 지난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 회사가 지역과 로컬푸드를 대하는 태도가 궁금했다.

단순히 멋있어 보이는 사례를 카피하기보다는 ‘지역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를 고민한다’는 섬이다 김종현 대표가 말하는 제주라는 지역 이야기.

이아롬

마당이 있는 시골집에서 미니피그를 키우며 살기 위해 헬로파머에서 일하고 있는 매니징에디터. 도시청년 농사 자립 프로젝트 '유기농펑크'로 활동하며 농사와 생태적인 삶에 관심이 많습니다.

Visit My Website
모든 작성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