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곤

시골에서 농사 안 짓고 사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드론 등 신기술에 관심이 많습니다.

모든 작성글 보기

내년도 농식품부 소관 예산이 올해 대비 1,600억이 증가한 14조 6,596억 원으로 확정됐다.
이중 청년창업농 육성을 위한 종합 지원체계 구축에 1조 2930억 원이 쓰일 계획이다.
청년 관련 정책이 내년에는 어떻게 바뀌는지를 짚어봤다.

Q1. 뭐가 늘었어?

A1. 올해 1000명을 선발했던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 사업의 사업 규모가 늘었다. 내년에는 16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애초 농림부는 2000명을 선발할 계획이었지만 국회에서 막혔다.
후계농 육성자금이 2,400억 원에서 3,450억 원으로 늘었다. 임대농지 지원 사업 역시 3,883억 원에서 4,649억 원으로 증액됐다.
‘농업법인 취업 지원 사업’의 규모가 늘었다. 신규 청년 인턴을 채용한 농업법인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이 사업은 그간 150명에게만 혜택이 돌아갔으나, 200명으로 늘었다.
올해 60명을 선발해 육성 중인 스마트팜 창업보육센터의 규모도 늘어났다. 내년에는 122억을 투입해 100명을 육성한다. 또한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을 구축하기 위해 164억이 투입된다.

Q2. 새로 생긴 사업은 없어?

A2. 있다. 농업 분야에 취·창업을 희망하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농업 분야 종사 조건 장학금>을 신설했다. 학기당 50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
양곡창고 등 농촌에 소재한 유휴시설을 개보수해 청년 창업 공간으로 제공하는 ‘농촌유휴시설 활용 창업지원 사업’이 신설됐다. 30억을 투입해 20개 소를 정비할 예정이다.
‘청년농촌 보금자리 사업’도 내년부터 추진한다. 공공임대주택, 공동보육 시설, 커뮤니티 시설 등을 갖춘 복합주거단지 4곳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 곳 당 80억 2500만 원을 투입해 농촌으로 내려가는 청년들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현곤

시골에서 농사 안 짓고 사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드론 등 신기술에 관심이 많습니다.

모든 작성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