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꿀 빨기

“서울의 특산품이 꿀이라고?” 어반비즈서울이 지난 추석 내놓은 선물세트에 적힌 카피를 보자마자 말도 안 된다는 소리가 절로 나왔다. 어반비즈서울은 ‘도시’인 ‘서울’에서 ‘양봉’을 하니, 맞는 말이긴 하다만, 기분이 이상했다. 보통 양봉은 농촌에서나 하는 것 아니었나?   벌 때문에 회사를 그만둔 사람들. 왜 하필 도시, 그것도 서울에서 꿀벌을 키우는 걸까. 답은 ‘열매가 안 열려서’. 어반비즈서울 박진 대표는 평일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