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펑크, 도시형 자급자족을 꿈꾸다

  “배 고파서 돌아왔어.”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 나온 혜원의 대사. 이 대사를 듣는 순간 마음이 쿵 내려앉았다. 혜원을 연기한 김태리의 예쁨보다, 인스타그램 필터를 씌운듯한 순창의 멋진 풍경은 그 다음이었다.       나도 혜원과 다를 것이 없었다. 지방 도시를 떠나 서울이라는 대도시로 온지 햇수로 9년째. 내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언젠가 도시에서 밀려나지 않을까, 도시의 직업활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