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돼, 돼지 목장 우프에 도전하다

  내 별명은 ‘왕돼(지)’다. 함께 살고 있는 반려인의 별명은 ‘돼돼’. 별명에서 드러나듯 우리 가족은 돼지를 가장 좋아한다.   하이힐을 신은 듯 우아하게 서있지만 얼굴엔 귀여움을 가득 담고있는 외모를, 쫑긋 세운 귀를 정신없이 펄럭이며 개구리 같은 소리를 반복해서 내는 돼지의 소리를, 우리는 너무나 사랑한다. 그런 내가 가장 먼저 취재하고 싶어했던 곳은 충북 음성군에서 경축순환농법을 하는 ‘자연목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