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농민이 끝까지 소를 지키는 이유

언니네텃밭 여성농민 생산자 협동조합이 앞으로 한달에 한 번, ‘이달의 언니’를 소개합니다. 토종씨앗을 잇는 활동으로 씨앗의 권리를 찾고, 농생태학을 배우고 실천하며 자신과 주변 생태계를 돌보는 일도 소홀히 하지 않는 언니네텃밭의 여성농민들. 느리더라도 한 걸음 한 걸음 자신과 주변을 살리는 언니들의 농사이야기를 나눌 계획입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생산자는 매년 빛깔과 향기로 언니네텃밭 여름을 화려하게 열어주는 자두(대석, 후무사) 생산자 황정미 언니입니다.  우리가 촌에 들어오니까 어른들 하시는 말씀이 ‘소가 꼭 있어야 한다’는 거예요. ‘그게 일 소면서 거름을 만든다’면서. 자신의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거름은 스스로 만들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농사의 밑바탕이다…. 언니네텃밭에서 자두를 선보이는 ‘맑은터농장’ 황정미 언니에게 농부가 자신의 농사를 자급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많은 여성농민들이 그렇듯 결혼 후 ‘귀농이 소원’이라는 남편과 함께 그의 고향인 경상북도 의성군에 자리 잡게된 정미 언니. 고향에 돌아온 아들과 며느리가 농사를 짓겠다 하자 정미 언니의 시어머니는 5촌 아주머니의 씨 좋은 소 한 마리를 구해 선물해 주셨답니다. 그렇게 농사를 시작한지 딱 20년, 그 소의 자손이 번성해 40마리로 늘었고 문전옥답도 얻었습니다. 문전옥답은 집 가까이 있는 기름진 논을뜻합니다. 지금 정미언니네 논에는 마늘 수확을 마친 뒤 이모작으로 기르는 벼가 자라는 중입니다. 집 주변으로 펼쳐진 자두밭에는 빨갛게익은 대석과 아직은 풋열매인 후무사가 맺혀 있습니다.   끝까지 소를 지키며 이어온 적정규모 농사   농부가 자신의 농사를 주체적으로 지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황정미 언니와 함께 농사짓는 남편 김상권 농민은 ‘적정규모를 유지하는 것’이라 말합니다.…

이미소가 쏘아올린 컬러감자

  분홍색을 좋아하는 청년은 고향인 춘천으로 돌아왔다. “네가 분홍색 ‘세레스(대지와 농업을 관장하는 여신 데메테르의 라틴어 이름을 딴 소형 트럭)’ 끌고 다니면 정말 웃기겠다”는 사람들의 농담도 자양분 삼아 ‘핑크 세레스’라는 화려한 농장 카페를 열어낸 그는 농촌에 핑크빛 활력을 불어넣은 당찬 새내기 농부가 됐다. 농촌에서 농사짓고 카페를 운영하며 고군분투한 시간이 쌓이자 그가 지닌 에너지는 더욱 짙어지고, 응축돼…

내일을 기대하는 농부, 송주희

검색엔진에서 ‘농부’라는 키워드를 붙이지 않고도 쉽게 검색되는 농부가 한국에 몇이나 될까. 그리 독특한 이름을 가진 것도 아닌 청년농부 송주희는 누구나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유명한 농부다. 그에 대해서는 그가 이끄는 브랜드 ‘너래안’과 깨농사는 물론 사적인 TMI까지 알려지지 않은 것이 없다. 그런 그를 만나 그리 특별할 것 없는 이야기를 나눴다. 외모 이야기 떼고, 유명농부 떼고,…

틸란드시아가 갈색으로 변해요

“우리집 반려식물이 아파요!” 누구에게, 어떻게 물을지 고민이라고요? 그럼 헬로파머 공식 식물덕후 유펑에게 물어보세요. 유펑과 함께해 본 반려식물이라면, 친절한 솔루션을 드릴게요!     안녕하세요. 저는 자몽이라고 합니다. 저는 반려식물로 틸란드시아(틸란)를 기르고 있어요. 위에 파인애플 잎처럼 생긴 틸란은 상태가 좋지만 아래 수염부분은 마른 부분이 많이 보여요. 처음 꽃집에서 틸란을 구입할 때 3-4일에 한번씩 물을 주면 된다고 해서…

사과 따는 로봇이 등장했다

대중의 사랑을 받는 사과는 조금만 힘을 줘도 흠집이 생기기 쉽다. 수확할 때면 숙련자를 고용해 조심조심 수확한다. 사과에 흠집이 생기지 않으면서도 빠르게 사과를 수확할 수 있는 로봇이 뉴질랜드의 한 과수원에 등장했다.   어번던트 로보틱스가 만든 이 로봇은 과수원 고랑을 이동하며 나무에 매달린 사과가 잘 익었는지 스캔한다. 잘 익은 사과는 팔을 갖다대 진공청소기처럼 빨아들여 로봇 속의 상자에…

스투키에 생긴 상처, 어떡하죠?

“우리집 반려식물이 아파요!” 누구에게, 어떻게 물을지 고민이라고요? 그럼 헬로파머 공식 식물덕후 유펑에게 물어보세요. 유펑과 함께해 본 반려식물이라면, 친절한 솔루션을 드릴게요!     안녕하세요. 저는 헬로파머의 기사를 즐겨보는 보카라고 합니다. 저는 작년부터 반려식물로 스투키를 키우고 있어요. 1인가구라서 집안에 다른 생명체가 있었으면 했거든요. 반려동물을 키우기에는 사정이 안 되어서 식물을 키우는 것을 선택했는데, 요즘들어 식물도 동물처럼 섬세하고 예민하다는…

농약살포 십분이면 끝, 농업용드론

새벽이다. 밭에 약 치러 갈 시간이다. 트럭에 얹어 놓은 물탱크에 물 받아 놓고 아침을 먹는다. 인부가 왔다. 8만원 줬다. 함께 밭으로 간다. 길게 늘인 약줄을 끌고 밭의 고랑으로 들어가며 약을 친다. 끝까지 왔다. 트럭 근처에서 인부가 줄을 잡아 당긴다. 고랑에서 나오면서 반대방향으로 약을 친다. 수차례 들어갔다 나갔다를 반복한다. 하루가 다 갔다. 마스크를 끼고 약을 쳤지만…

좋은 술 하나 있는데, 한 잔 할래?

술쟁이다. 소주, 맥주, 와인, 위스키, 사케를 가리지 않고 좋아한다. 하지만 막걸리를 비롯한 전통주는 손이 가지 않았다. 막걸리의 탓이 컸다. 다음 날 숙취로 고생한 기억이 많기 때문이다. 막걸리가 아닌 다른 술들도 마찬가지로 손이 가지 않았다. 마셔본 것이라 해봤자 안동소주나 한산소곡주 정도지만 막걸리를 제외한 전통주는 제사 때나 쓰는 술이라는 생각이 강했다. 평택의 전통주 양조장 ‘좋은술’을 찾아갈 때까지만…

곤충, 좋아하세요?

    어릴 때 곤충을 좋아했다. 이유는 여러 가지인데 그중에 하나가 바로 애니메이션인 <포켓몬스터> 때문. 그 속에 등장하는 많은 포켓몬 중에는 곤충을 모티브로 한 것이 많았다. 그런 포켓몬을 ‘곤충형 포켓몬’이라 부르는데, 다른 동물 포켓몬 보다 진화의 단계를 거치면서 전 단계를 알아볼 수 없게 형태가 바뀌었다. 캐터피가 단데기로 그리고 버터플로, 뿔충이가 딱충이로 그리고 독침붕으로. 그때는 단순히…

당신이 더 맛있는 밥을 먹는 법

오늘 먹은 밥🍚맛, 혹시 기억하시나요?

‘그저 그랬다’면 아마 당신은 ‘쌀’에 대해 잘 모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우리 식탁의 가장 기본이 되는 밥, 그 밥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당신이 더 맛있는 밥을 먹을 수 있도록 동네정미소 황의충 대표를 찾아 꿀팁을 물어 대방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