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머스마켓’이라는 오작교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고베시청 앞에는 농부의 트럭이 모인다.  질서 정연하게 주차된 트럭 짐칸에 매대를 올리고, 공원 중앙에 ‘FARMERS MARKET’이란 푯말을 세우면 시작되는 농부의 시장. 거창한 부스나 현수막 없이도 한눈에 시장임을 알 수 있는 곳. 이곳에서 주말 이른 아침부터 만난 농부와 소비자는 자신의 일상을 나눈다. 마치 오래된 이웃이나 친구처럼. 치열한 떨이 세일이나 호객행위 대신, 공원이라는…

소농이 생존하는 법

농사를 짓겠다 결심한 사람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농지를 사야 할까, 기를 작물을 먼저 정해야 할까, 아니면 농법을 정하는 것이 우선일까. 일본에서는 이 모든 것보다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자격’을 먼저 받아야 한다 이 자격은 특정 규모의 농지를 갖고 농사짓는 서류가 정한 기준만 충족하면 되는 한국의 농지원부와는 결이 다르다. 바로 먼저 농사를 짓고 있는…

농산물이 말하는 ‘지역다움’

  농산물에 스토리를 입히는 일은 흔하게 볼 수 있다. 농장과 농부의 이야기를 극대화해 차별성을 두려 애쓰는 콘텐츠들. 하지만 그것으로 끝난다면 뭔가 허전하다. 그 농산물 이야기에는 무엇이 빠졌을까?   바로 그 농산물이 생산되는 ‘지역’이다. 그래서 정말 궁금했다. 일본에서 농산물로 지역을 이야기하는 방식에 대해 말이다. 이제 그 궁금증을 해결할 차례다.   외부에서 지역으로 찾아가는 곳 at 디앤디파트먼트 D47 식당     매력…

도심 속 상점에서 만난 농산물 디자인

디자인의 핵심은 ‘시각적 설득’이다.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와 가치를 지니고 있다 한들, 한눈에 사로잡지 못하면 사람들을 설득할 수 없다. 그래서일까, 디자인의 영역은 점차 넓어지고 있다. 단순히 제품이나 공간을 넘어 라이프 스타일까지 확장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시대의 농산물과 디자인의 관계는 어떨까, 농촌과 디자인의 결합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 걸까. 그 모습을 일본의 상점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매장의 모든 요소에 고유의 철학을 담다, at 무인양품 유라쿠쵸점     세계에서 가장 큰 무인양품(무지) 매장, 유라쿠초점. 겉으로만 보면 공장으로 착각할 정도로 거대한 크기를 자랑한다. 이곳에는 무지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청과매장과 오두막이 있다. 옷, 식품, 가구까지. 의식주와 관련한 모든게 다 있지만, 신기하게도 매장에 들어서자 마자 마트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 들었다. 상품마다 비치한 간판이나 문구 따위가 없기 때문일까, 호객행위를 하는 점원이 없기 때문일까. 그것만으로는…

왜 일본일까?

  3년 전, ‘시골에 살아 보고 싶다’, ‘왜 청년들은 모두 도시로만 오는 걸까?’ 하는 작은 바람과 호기심에서 시작했던 ‘삼시세끼 프로젝트’. 그러나 바람만 가지고 부딪히기에는 현실적인 장벽이 너무 높았다. 시골에 아무런 연고 없이 내려가기란 거의 불가능했다. 시골의 집값은 생각만큼 저렴하지 않았다. 텃밭을 키우려면 작은 규모의 땅이라도 있어야 한다. 결국 차안으로 선택한 것은 여러 시골을 찾아가 일손을…

스머프빌리지로 농사짓기

  칼퇴나 불금은 잃어버린 위대한 유산과도 같았던 가련한 노동자가 있었다. 그 노동자는 마감을 앞두면 조용히 아이패드를 꺼내 터치 하나하나에 분노를 담아 광클하며 농사를 지었다고 한다. 한 때는 페친 10명 중 1명이 했다던 화제의 게임 ‘스머프 빌리지’로. 스머프 빌리지는 농사를 지으면서 마을을 꾸미는 타이쿤 장르의 게임으로, 한때 마을을 꾸미고 성장시키는 데 타이쿤 중에서도 손꼽히는 인기를 누렸다.…

새로운 농촌을 꿈꾸는 너에게

인터뷰를 위해 농부를 찾아가면 항상 듣는 말이 있다.   “농사를 지어도 제대로 팔 수 있는 곳이 없어요”   짧은 말 속에는 수많은 불합리함과 불안이 뒤섞여있다. 반드시 해결해야 될 문제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으로 불합리함과 불안을 해결할 수 있을까. 지난 12월 16일 삼선재단에서 후원하고 지리산 이음이 주최한 ‘도시에서 만나는 여섯 개의 시골생활 이야기 – 시골생활 컨퍼런스’ 여섯…

혼자 농사를 짓기엔 겁이 나는 너에게

  충남 홍성은 귀농과 귀촌의 핫플레이스다. 그 중에서도 젊은협업농장은 귀농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성지와도 같은 공간이다. 그 명성을 입증하듯이 올해에만 농장에 4천여명의 사람이 찾았다. 만약 당신이 농사짓고 농촌에서 사는 삶을 원한다면 다섯번째, 젊은협업농장 정영환씨의  “지역에서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 젊은협업농장” 발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른 분들 발표를 들으면서 우리랑 정말 분위기가 다르다고 생각했어요. 다른 분들이 서울쥐면 우리는 시골쥐 같네요.…

시골에 내려가면
행복할것 같다는 너에게

  한 사람, 한 사람을 치유해 지역에는 치유의 가치를, 치유 전문가들에게는 농업의 치유 방식을 연결시켜주는 농장이 있다. 농장의 이름에서부터 대표의 가치관까지 행복으로 똘똘 뭉쳐있다. 네 번째, 협동조합 행복농장 최정선씨의  “땅에 대한 다른 시선, 마음과 몸을 돌보고 세상의 관계를 돌보는 행복한 농장​” 발표를 읽고 행복해질 준비를 하자.     행복농장 소개하는 자리에는 몇 번 섰는데, 제 이야기를…